무장해제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생각무장해제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생각

Posted at 2007. 10. 14. 20:18 | Posted in 실천불가능 멘토링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핵무기에 대한 과학적 해독제는 없다, 당신이 사람의 생각을 바꿀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오직 교육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국가간 무장해제에 대한 대화에 관심이 없다. 내가 원하는 것은 마음의 무장해제이다. 그 후, 모든 것은 자동적으로 해결될 것이다. 마음의 무장해제를 위한 강력한 무기는 국제적 교육이다.

- Albert Einstein

아인슈타인이 지금까지 존경받는 이유는 위대한 과학자이거나 정치적 사회주의자이기 때문이 아닌 이러한 마음가짐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다소 정치적으로 강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이러한 생각을 나이브하게 여길 수도 있겠지만 본질이 수단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초심을 잃지 않아야겠습니다.

'실천불가능 멘토링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장해제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생각  (4) 2007.10.14
팀 던컨  (14) 2007.05.23
연세대 안병영 교수님의 종강록  (18) 2007.01.04
케빈 가넷의 말  (4) 2006.05.26
NHN 이해진 사장의 글  (5) 2006.04.12
김웅진 교수님과 면담  (1) 2006.04.09
  1. 좋은 글이군요. 마음의 무장해제라..
    내일 회사나가서 마음의 무장해제 했다가 완전 초토화될거 같아서 겁납니다. -_-
  2. wenzday
    마음을 확 잡은 글에 외려 덧글을 달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아요. 제 경우에는요.. ^^
    잘 읽어놓고 막상 모자란 감상을 달려니 시도하다 접게 되고 말이죠 호호. 하지만 늘 꼬박꼬박 열심히 읽고 있어요 +_+ 그리고 꾸준한 포스팅 감사하답니다. (제가 감사할 게 아닌 듯 하지만요)
    • 2007.10.16 13:34 [Edit/Del]
      꼬박꼬박 읽는다니 감동입니다. 여기에 오는 몇 안 되는 여성 블로거이기에 그 감동이 두 배이군요 ㅠ_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지성인과 나지성인과 나

Posted at 2007. 7. 13. 16:19 | Posted in 수령님 사상전집

나는 언제나 지성인이고자 한다. 그런데 사실 지성인은 사전에 등장하지 않는 개념이다. 그렇다고 있지도 않는 것을, 혹은 되지도 않는 것을 추구한다는 것은 아니다. 사전에 없다고 해서 그것의 개념정의가 불가능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비록 다소 자의적이라는 한계는 있지만 '지성'이라는 말이 분명히 존재하는 한 나름의 정의를 내리는 것은 가능할 것이다.

나름 '지성인'이라는 개념의 의미를 정의하기 위해 이와 개념적, 조어적으로 비슷한 단어인 - 의미상 개념으로는 그렇지 아니할 것이다 -  지식인을 먼저 논해보자.
지식인이란 사전에 따르면 일정한 수준의 지식과 교양을 갖춘 사람. 또는 지식층에 속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리고 교양학문, 지식, 사회생활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품위. 또는 문화에 대한 폭넓은 지식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이 정의에 따르면 교양은 사실상 지식을 포함하고 있는 단어다. 이들 정의에 따르면 지식인의 의미는 교양인으로 바꾸어 이야기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과연 지식인, 교양인을 지성인이라고 불러도 문제가 없을까? 이를 위해 知性人의 性에 초점을 맞추어 생각해 보자. 여기서 性은 性品을 의미한다. 성품이란 영어로 nature, disposition, temper, temperament;(a) character 등으로 번역되나 그 무엇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동양 고유의 언어이다. 이는 사전에 따르면 사람의 성질이나 됨됨이를 의미한다. 즉 지성인은 지식인(교양인)과 달리 그것이 단지 서술적, 이론적 앎에 그치지 않고 그것을 자신의 성질로 체화한 사람임을 추측할 수 있다. 이는 좀 더 적극적으로 말하면 사르트르가 지식인을 위한 변명에서 주장했던 지식인의 개념에 가까운 것으로 굳이 성품이라는 동양 특유의 단어를 빌리지 않고 표현한다면 실천 지식인이라는 어휘가 적절할 것이다.


그렇다면 나는 과연 지성인으로의 삶을 견지하고 있는가? 물론 이는 지성인이 완성형이 아닌 삶의 과정이라는 전제를 가지고 답하는 것이다. 그러지 않고서는 이러한 박한 지식을 지니고 소극적인 자세로 살아가며 스스로가 지성인인지 묻는 것 자체가 우스운 일일 테니까. 내가 지성인다운 일을 하고 살아갔는가? 혹은 그렇게 살아갈 것인가?’라는 질문은 나는 교양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가? 노력할 것인가? 또한 그것을 체화하여 삶 속에서 실천에 옮기려고 노력했는가? 혹은 노력할 것인가?’라는 질문으로 바꾸어 묻는 것이 된다. 그리고 이에 대한 답변으로는 부끄럽게나마 그러했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대답하고 싶다. 비록 이러한 이야기를 내세우기에 내가 부족한 것은 잘 알고 있으나 이것은 내 삶의 대원칙 중 가장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부정하고 싶지는 않다.


나는 이러한 지성인의 길을 걸어오며, 혹은 걸어가려 하며 어떠한 일을 해 왔고 어떠한 일을 하려 하는가? 나는 이 질문에 대해 이렇게 스스로를 부단히 성찰하며 살아가는 것이 지성인다운 행동이었으며 앞으로도 취할 지성인다운 행동이라고 답하고자 한다. 물론 이것은 전혀 대단할 것이 없다. 왜냐하면 이것은 지성인의 구체적 행동이라기보다는 오히려 그 개념 그 자체, 가장 기본적인 출발점에 해당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아무것도 해낸 것이 없는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유치한 변명이라 할 수도 있을만큼 소극적인 답변이다. 사실 이것을 통해 내가 얻은 것이 얼마나 되겠는가? 내 체험의 넓이와 사유의 깊이는 좁고 얕기 그지없는데. 또한 미래의 가능성은 그야말로 아무도 모르는 것이고.


그러나 아무것도 얻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이런 초심이 있는 한 다시 시작할 곳은 남아있다. 지성인으로의 초심이 내 내부에 존재함은 내 스스로가 완성형으로써의 지성인은 되지 못할지언정 과정형으로의 지성인으로는 남아 있는 수 있음을 의미한다. 물론 그것이 완성형 - 그것이 존재하건 않건 - 으로의 지성인이 됨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중요한 것은 중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지, 그리고 그 중심의 가치는 올바른지의 여부이다. 그러한 측면에서 지성인으로써 지녀야 할 초심은 삶의 초석으로써 더없이 훌륭한 그것이라 생각한다. 물론 이것은 어떠한 결과물로도 이야기할 수 없다. 그저 내 삶으로 온전히 증명해 나아가야 할 것이 아닌가 한다. 그렇기에 더욱 놓을 수 없는 것이다.

  1. 태도와 과정으로서의 지성인과, 축적된 결과로서의 지식인을 가르자면, 지성인은 결국 스스로의 만족 측면과 남들의 인정이 다 필요할 듯 합니다. 계속 정진하시면 원하는 위치에 다다르겠지요. 화이팅! ^^
    • 2007.07.16 01:02 [Edit/Del]
      분명 본질적인 측면도 중요하지만 갈수록 들의 인정을 받는다는 측면에서의 테크닉 역시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언제나 소중한 조언 감사합니다.
  2. Inuit님과는 다르게...

    다 못읽었습니다. 죄송.
    웹상에서는 글을 읽는다는게 아직 어렵네요. 더구나 이해를 해야만 하는 글은 3줄이상 불가능. 에혀
  3.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