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백색의 남자 리승환순백색의 남자 리승환

Posted at 2009. 4. 8. 18:44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백색 노트북, 백색 담배, 여기에 백색 휴대폰이 추가되었습니다. 오늘부로 연락처는 010 - 2494 - 1884입니다. 저는 순결무결한 백색의 도시남자 리승환입니다. 각하께서 저를 보고 환하게 웃어 주는군요. 아, 그대의 미소만 볼 수 있다면 저는 이 곳이 북조선이라도 좋아요.

기껏 일본에서 쫄쫄 굶으며 흡연사원들을 위해 사 왔더니 맛 없다고 아무도 안 피고 쌓여 있는 담배. 담배 피면 빨리 디집니다. 저 두 개피를 마지막으로 저는 담배를 끊습니다. 이후 담배를 입에 무는 저를 본다면 개라고 욕하고 헐뜯어도 좋습니다. 이미 욕 먹는 거 익숙하거든요.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만큼 좋은 세상  (23) 2009.04.11
클라이언트와의 메신저 대화  (16) 2009.04.10
순백색의 남자 리승환  (42) 2009.04.08
내 주변 사람은 (의외로) 멀쩡하다  (28) 2009.04.07
클라이언트께서는 말씀하셨다  (20) 2009.04.04
준비된 인재  (18) 2009.04.0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담배가 무려 다비도프군요! ㅋ 순백색에 mb 어울립니다.(?)
  3. 욕먹는 거에 익숙한거죠? 즐기시는 건 아니죠? :-P
  4. 저랑 대조적이시군요.

    휴대폰 노트북 죄다 블랙으로 통일했는데 ㅡ.ㅡ;;
  5. 바탕화면에서 숨이 멎을 뻔 했는데(웃겨서) 블로그 이미지도 똑같군요.
    이거 저도 퍼갈 수 있을까요?
    저는 바탕화면에 깔 용기는 없어요. 모니터를 뽀갤지도 몰라서요.
  6. 감축드립니다. 이로써 이빠가 될 조건을 모두 획득하셧습니다. 짝짝짝
    지금 신청하시면 가입비 20% 할인 혜택이 있읍니다. 주소는 잘 찾아오세요 찾기 힘듭니다.
  7. 민트
    부르주아 냄새가 폴폴 나는군요. 거기에 가카까지~완전 화룡점정♡
  8. 이뉴
    우어 다비도프라니; 매그넘이 아니라서 그나마 다행이군요. 수령님 평소 주장하시던 그런 이미지와 너무 다르지 않습니까 =_=
    • 2009.04.09 13:15 신고 [Edit/Del]
      다비도프건 다뒤지버어퍼건 오늘부로 담배는 끊습니다 -_-...
      저건 일본 갔다 오며 기념으로 사 온 거에요, 평소에는 걍 싼 거 피웠습니다.
  9. 술들어가면 담배 필꺼면서..ㅋㅋ
  10. 카가께서 친히.. ^^
  11. 저 배경화면이 대세인것 같아서. 학교 PC실에 설치해주고 왔어.
  12. 후ㄷㄷ
    메인화면 보니 절대 잠이 오지 않는 포스를 얻을거 같군요.. 성공을 위한 아이템인건가요 ?
  13. 휴대전화 번호까지 버젓이 공개하는 이 놀라운 자신감... 역시 남들이 뭐라 하든 지구궤도에 혁명가 울려퍼진다고 외치는 수령님 기세가 느껴지는군요. ㅎㅎ
  14. 오 담배 이쁘다.
  15. 언제 함 봐야죠^^ 그리고 저런 일시적인 MB 바탕화면 빨리 지우시고 원래 하시던대로 한듣보사진 바탕화면으로 복원하삼!
  16. 대야새
    우리 언제 봐? ㅋㅋㅋ
  17. 이보게
    욕먹으면 오래산다는설이.....................~

    그럼누구는 불로장생하겟네 .......................? 누구? 바탕화면 ................ㅜㅜ
  18. 벼룩
    아 다비도프 완전 좋아하는데. 쌓여있으면 저한테 파세요.
  19. 화스커
    백구두와 간호복이 없으므로 무효!..응?....
  20. "내일 대자보 붙는다... 이 새끼 잡으라고..." 이 댓글 보고 너무 웃었습니다 ^^

    아 저 해맑은 미소... 바다 건너지만 저 미소만 보면... 모니터를 부수고 싶어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율무차의 추억율무차의 추억

Posted at 2007. 10. 11. 18:34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오랜만에 학교 자판기에 율무차가 붑활했습니다. 율무차 매니아인지라 자축 포스팅...

기말고사 기간이었습니다.

승환 : 야, 율무차나 뽑아 먹자.

친구 : 안 된다.

승환 : 왜, 맛 없나?

친구 : 정자 죽는다.

승환 : 그렇군...

친구의 말에 수긍한 제가 '밀크커피'버튼을 누르려느는 그 순간 뒤에서 들려오는 소리...

후배 : 형들, 자신 없어요?

승환 : !!!!!!

친구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 우리는 율무차만 열 잔 이상 들이켰습니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낮의 방문자  (28) 2007.10.21
큰 뜻을 위해서 자존심을 버려라  (24) 2007.10.19
율무차의 추억  (24) 2007.10.11
중국어 발표  (16) 2007.10.03
Possible is nothing  (26) 2007.10.01
윤리학과 나  (17) 2007.09.28
  1. 지금, 후회하고 계신거죠?
  2. (뜨끔...) 여러분~ 제가 그런 거 아닙니다!^-^;
  3. 푸핫....예전에 1건물 4층인지 5층인지 자판기에 유일하게 분유가 있었는데...고거 먹으러 학교식당에서 밥먹고 거기까지 올라가던 동기가 하나 있었던 기억이....엄마찌찌 더 먹고오라고 놀리곤 했었는데....나야 예전에 제2영어(지금은 실용영어) 수업이 1건물 6층에 있다는 이유로 수업을 한번도 안들어가서 F를 받았던 기억이....귀찮아서 드롭도 하러 가기 싫었다는...덕분에 복학하고 적응안되는 실용영어 재수강하느라 진땀뺐다...ㅎㅎ
    • 2007.10.12 22:06 [Edit/Del]
      전설의 분유가 진실이었군요... 나름대로 간직했으면 명물 없는 학교의 명물로 남았을 것 같은데 아쉽습니다.
  4. 예전에 Manthol 담배에도 이런 괴담이 있지 않았나요? ㅎㅎ
  5. 매번 눈팅만 하고 있었는 데 남겨봅니다. 이거 보며 오늘은 순간 뿜을 뻔 했다는... 그 후배님 사랑스럽구려!! ㅋㅋ 그리고 화룡정점을 찍어주는 nova님의 댓글~~ (즐거웠습니다.) ^^유머가 가득한 곳이라 좋네요!
  6. 제가 담배를 필때 멘솔로 배워서 몇달전 담배를 끊기 전까지 멘솔만 쭉 폈던 사람인데, 그런 소리를 꽤 들었죠.
    하지만, 그 때마다 저의 반박논리는 이거였습니다.

    일반 담배에 함유된 화학물질이 수만가지라고 들었다.
    멘솔에는 그 수만가지에 수십개가 더 든것뿐이다.
  7. 고사리, 숙주나물 정도만 알고있었는데... 어쩐지 요즘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안마시던 율무차를 마셔서 그런거였군요. 음 율무차가 그런거였군요.
    마늘 섭취량을 더 늘려야겠습니다, 그려...
  8. 그후배님께서 그러셨네요. 쎈쓰쟁이 후배님이시군요. 푸하하.
    그나저나 남자들은 참 안됐네요. 그런데 정말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말인가요?
    • 2007.10.12 22:08 [Edit/Del]
      그 후배가 한 것은 아니고... 그 후배건 저 후배건 후배들이 왜 다들 이 모양인지... 진실은 저도 모릅니다, 꾸꾸님에게 물어보세요.
  9. 역시 남자! (-_-)b 근데 저 율무차 딸기우유 내지는 홍국막걸리처럼 분홍빛이네요. 금요일 저녁이니 술이나 한 잔 땡겨야겠습니다.
    • 2007.10.12 22:09 [Edit/Del]
      저는 요즘들어 역사상 가장 술을 안 마시고 있는 듯하군요, 언제 이 불쌍한 중생에게 술을 사지 않겠습니까?
  10. 아!
    그러고 보면 저는 참 무신경합니다. 헤비스모커에 커피(&율무차)도 엄청 즐기고..;;
  11. 그치만 노약자에게는 노화방지가 된대요. 피부도 고와지고~
    이젠 노화를 신경쓰셔야죠.. 저처럼.. (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