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의 오락화모든 것의 오락화

Posted at 2009. 5. 10. 13:31 | Posted in 풍기문란 연예부
머리가 반 쪽밖에 없는 반두아 사연, 안방을 울려


얼마 전 Q 채널에서 얼굴이 코끼리처럼 보일 정도로 큰 종양을 가진 중국인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여 주더라. 일단 수술은 해서 생명의 위협 수준은 벗어났는데 그래도 여전히 정상 생활은 불가능한 수준이다. 

매우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인데다가 외모 자체만으로도 꽤나 선정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지라, 대단히 민감한 소재인지라 초반엔 약간 불편함이 있었다. 그러나 이런 민감한 소재를 다루었음에도 끝내 이 다큐멘터리는 욕 먹을 짓을 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는데, 그의 인생사를 조심히 보여 주며 가족들이 안아 온 고통이라거나, 주변 사람들의 시선 등을 조심스레 담았기 때문이다. 이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선정적으로 비추어질 수 있는 타인의 고통을 상업화할 때는 매우 섬세하게 '선'을 지키는 예의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걸 보고 위 기사를 보니 할 말이 없다. 장애아를 가지고 '있다, 없다' 코너에 내보내는 제작진의 대가리 속에는 뭐가 든 것일까? 케이블보고 막장이라 지랄거리는데 이거 공중파가 훨씬 더한 듯. 자기 아이가 장애아라도 저런 짓거리를 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 이거 미친개가 필요해 캠페인이라도 벌여야 할 듯. 근일 중 모 님께 배너 제작 부탁이라도 드릴 생각이다.
  1. 얼마전엔 국내 정상급의 일간지라는 한 신문 뉴스캐스트에 이런 제목이 떴어요.
    "여배우 치마를 걷으니, 허벅지가 헉!"
    무슨 기사이길래 제목이 이런가 싶어서 열어보니, 미국에서 탈북 여성이 탈북 이후 겪은 중국에서의 고문과 고통스러운 시간을 증언하는 기사였더라고요. 그런 기사에 저런 제목을 붙이다니...다 같이 망하자는 짓거리다 싶더군요.뭐 그런 사례가 그 집만의 일도 아니고 어디 한둘이겠습니까만....에혀~
  2. dkd,d
    요즘 시.b.새가........

    개념이없죠...... 구준엽부터.....
  3. 대야새
    요즘 sbs 맨날 사고치네 구준엽 인터뷰, 아오이 소라 인터뷰 ㅋㅋㅋ
    그나저나 아이야 힘내라.. T_T;;;;
  4. 비로그인
    다음 주제는 "제작진들 대가리 속에는 뇌가 '있다, 없다?'"

    어린이와 노인만 아니면 거침없이 물어제끼는 미친개 중 1犬입니다. 그런데 저를 미친개로 만드는 사람들보다 자기한테 직접 피해만 안 오면 팔짱낀 채 뒷담화만 까대는 아가리파이터들이 더 얄밉더군요.
  5. 요즘, 좀....-_- 정신줄 놓은듯.
    잘 지내고 계셨죠?
    오랜만에 와서 제 댓글갯수의 카운터를 까먹었음 .. ㅋㅋ;;;
  6. ㅎㅎ 오랜만에 왔네요..^^
    음... 개념없는 행동.... ㅋㅋ 따끔한 채찍질이....하악~~
  7. 뭔가 했더니 저게 있다 없다에 나온 거였군요.-_-.... 할말이 없음. ㅎㄷㄷ
  8. 냠냠.. ~힘든 하루하루지요?? 그렇지요? 승환씨?
  9. 송곳니가 뾰족해지고 입에서 침이 흐르려고 하네요. 아- 미친개가 되야겠어요. 그러는 게 낫겠어.
  10. 이런 동요가 생각나네요.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11. 저런 종류의 사람을 '세상에 이런 일이' 같은 곳에서 소개하는 것도 그리 탐탁치는 않았는데, '있다, 없다'에서...
    이건 좀 아니지 말입니다.
  12. 제작진도 고민을 했을겁니다.. 바보가 아닌이상 저 방송내용으로 인해 자신들이 욕을 먹을거란걸 잘 알고 있었을 겁니다..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을 위해 하나의 가십거리로 삼았다는 것에 화가 납니다.. 인간극장이나 타큐멘터리에 소개되어야 할 안타까운 사연이 단지 "있다, 없다"라니요.. 과연 제작진들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인간입니까? 시청률입니까?
  13. 짤방보곤 뭔가 했더니만, 이게 '있다, 없다'란 프로그램이었구만요.

    이참에 '대한민국엔 딱지치기로 피디 자리오 오른 사람이 있다'나 '개념은 엿 바꿔 먹은 방송사가 있다'를 제보하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14. 프로그램 자체를 모르니 머라 말할 수 없는데...그러니까 스방스가 오랜만에 시방새 짓을 한거라 보믄 되는거니?
  15. 윔비쉬
    Non-Fixed // 그야 간단하죠. '시청률+광고' 입니다.
  16. 두번째 문단 끝에 "예의가 한다는" 의 부분은 "예의가 있어야 한다는"을 쓰고 싶으셨던 것 같습니다. 언제나 재밌고 유익(해^^)한 글들 잘 구독하고 있습니다 승환님!
  17. 나도사랑을했으면..
    저도 처음엔 좀 불쾌하게 봤습니다.(게다가 프로그램 제목이 있다 없다라서...)

    근데 보다 보니...... 제가 비판하는 근거가..... 단순히 도덕성 같은것이라는.....

    그리고 그날인가 그 즈음이 어린이날이었던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날 편성한 프로그램도...대개 이런쪽과 관련 있고....

    물론 상업적으로 장애인...들을 이용하는것은 격렬한 비판을 해야 겠지만....가끔 그 비판하는 이유가 단순히 주입받은 도덕적 그것때문이라는... 내가 진정 가슴속에서 우러나오는 것인가라고 생각할때가 있습니다. 아니면 그냥 거기서 하는것이니까 그런 내용이겠지라는 판단이거나....

    네.. 이상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대통령별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대통령별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

Posted at 2008. 4. 15. 16:36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이승만 : 일단 미국에 전화한다

박정희 :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을 때까지 참으라며 계엄령을 실시한다

전두환 :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었다는 사실에 의문을 표시하는 사람은 삼청교육대로 넣는다

노태우 : 전두환한테 물어본다

김영삼 : 물어 볼 사람도 없다

김대중 : 카드 빚으로 세계 최대의 냉장고를 만든다

노무현 : 대국민담화를 통해 어떻게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냐고 성질을 낸다

김정일 : 넣었다고 발표한다

이명박 : 운하를 판다


결론 : 나도 멀쩡한 글이 쓰고 싶은데 시간이 없으... 내 대가리가 돌이 되고 있다
  1. 오세훈 : 총선 후에는 못 넣는다고 발뺌한다
  2. 민트
    허경영: 냉장고에 들어가는 코끼리 커플에게 1억씩 준다. -_-???
  3. 오...덧글들에도 공감이 확~ ^^
  4. 정몽준 1 : 뉴타운에 넣기로 서울시장과 얘기가 다 되었다고 한다.

    정몽준 2 : 일단 피곤하다며 여기자 볼을 톡톡톡 두드린다.

    홍정욱 : 코끼리가 냉장고에 들어가라고 영어로 100시간씩 강의해준다....
  5. 와...공감 만빵이네요. ^^
  6. ㅋㅎㅎㅎㅎㅎ
    그렇군요!! 2MB 는 운하입니까?

    이경숙(오륀지) : 일단 코끼리와 냉장고의 발음이 틀렸다며 발음을 교정해준다.
  7. 승환님 오랜만입니다^^; 회사다니느라 정신없이 포스팅을 못해서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우연히 듀게에서 승환님의 코끼리 글 펌글을 보고 반가워서 들렀습니다^^ 반응 폭발입니다 ㅎ

    http://djuna.cine21.com/bbs/view.php?id=main&page=1&sn1=&divpage=20&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10078
    • 2008.04.17 15:11 신고 [Edit/Del]
      아, 너무 반갑습니다. 당장 RSS 추가했음을 먼저 밝히며... ^^ 여하튼 제가 의외로 유명한가 보군요. 사실 예전에는 모종의 이유로 제 글이 '이화이언'까지 등장했습니다 -_-
  8. 늙은여우
    2mb : 코끼리는 냉장고에 넣을수도 없고 넣어서도 안되며 넣기로 한건 국민들의 오해였다고 한다.
  9. 국민들 : 공약을 지키지 않았다고 갈갈이 날뛰지만, 휘발성 두뇌라서 금방 잊는다.

    뜬금없지만 우리나라에 가장 많은 업종은 노동자 계열 아닌가요? 그럼 민노당이 당선되야 하는데 한나라당이 늘상 되는 걸 보면 참 신기합니다. 왜 그렇지? (참고로 저는 민노당 지지하진 않습니다.)
  10. 재밌네요. 쿄쿄쿄쿄쿜
  11. (여기서도 소외받고 있는) 최규하: "나는 코끼리 같은 건 모릅니다."하고 우긴다.
  12. 추가요..
    청와대 관계자 : 일단 연내에는 냉장고에 넣지 않기로...
  13. 관계자 : 전달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듯.
  14. 김세영
    권영길: 모든노동자의 총파업의 힘으로 냉장고에 넣는다
  15. 이럴수가.. 최규하는 답글에 있지만 윤보선 대통령이 없네요!!
    2년 정도밖에 못했지만 최규하보단 나은데? (뭐 그분은 직무대행이란 의미에서)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