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중국 대학원 이야기 (9) 2009.01.17

중국 대학원 이야기중국 대학원 이야기

Posted at 2009. 1. 17. 12:26 | Posted in 사교육산실 교육부
방명록에 이 곳에 자주 들르는 모 님께서 중국 대학원 관련 조언을 부탁하셔서 (동북대학 장학생 - 대충 30위권 대학 - 으로 1년 어학연수 + 석사과정이 공짜라는데 (매달 생활비 1700위안 포함인데 사실 이거 좀 적습니다) 그냥 포스팅으로 남깁니다. 물론 몇 가지 한계가 있습니다. 먼저 기본적으로 그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기에 주변 인맥의 이야기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으며 조언을 구한 분은 이공계인데 반해 제 주변 분들은 모두 문과입니다. 그럼에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며 글을 남깁니다.

(어지간하면) 비추

제 주변 중국에서 석사, 혹은 박사를 받은 분들의 거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그렇게 허접한 학교도 아니고 모두들 중국 TOP 10 안의 대학에 다님에도 그렇습니다. 이 분들이 공통적으로 지적하는 요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학생들의 레벨 : 중국에 남는 게 땅이고 넘치는 게 인간이다보니 순위권 내 대학에 입학하는 애들 머리는 꽤 좋다고 봐도 됩니다. 북경대나 청화대 들어갈 머리면 서울대도 우습게 여길 정도죠. 그런데 요즘 애들이 예전 세대보다 머리는 좋아도 그 틀은 좁아졌듯이 언론 통제국가인 중국 학생들에게 뭔가 열린 사고를 요구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덤으로 남자 기준이면 중국 학생들이 세 살 정도 어린 것도 살짝 감안해야 할 듯 합니다.

또 고급 언어를 구사하기 힘들다보면 소통까지 힘들어 지식 교류에 있어 한국보다 불리한 점이 많은 점도 고려해야 할테고 어지간히 이야기가 잘 통하지 않고서는 이후 인맥으로서의 가치도 한국보다 높다고 보기 힘들 것입니다. (많은 학생이 한국처럼 어울려 노는 문화에 그리 익숙하지 않기도 합니다) 수업 태도도 한국에 비하면 불량한 경우가 좀 됩니다. 청화대에서 석사 중인 선배 말에 따르면 맨 앞 자리에서 PSP를 하는 놈도 있을 정도, 저도 산동대에서 손톱 깎고 신문 보는 놈 좀 봤습니다.

2. 교육 시스템의 문제 : 학교마다 다르겠지만 중국 대학원은 학부마냥 수업을 듣습니다. 20학점씩 듣는 경우도 종종 있죠. 남의 나라 말로, 그것도 대학원 커리큘럼으로 이렇게 듣다보면 거의 죽어날 겁니다.  참고로 중국은 모든 번역을 순 한자로 해 버리기 때문에 이공계라면 더 골치아픈 상황이 닥칠지도 모릅니다. 원소기호도 모두 한자로 쓸 정도니까요.

게다가 중국 역시 한국처럼 공대를 좀 키우는 추세이기는 하지만 (관료들 중에서도 공대 출신이 많습니다) 시설이나 설비도 그렇게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 한국이 비교적 미국식 커리큘럼을 확립한 데 반해 중국은 방법론 등 기초적인 부분이 그리 잘 갖추어져 있지도 않습니다. 덕택에 공부할 거면 석사 정도는 한국에서 밟고 중국으로 오라는 선배들이 많습니다.

3. 학위의 가치 : 중국 내 TOP 10 대학 정도로 석사를 먹는다면 되려 미국 박사 학위 받으러 가기는 유리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외에는 좀 곤란합니다. 중국에 뿌리 박을 것도 아닐테고 한국 학계는 근친상간의 산실이다보니 한국에서도 쪼끔 골치, 기업 취업 시에도 그 가치에 대해 그리 높게 평가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 곳에서 취할 수 있는 몇몇 장점으로 진출한 분들 이야기를 들어 보면...

1. 돈 : 일단 중국어 좀 하고 머리 좀 구르고 기회 좀 노리면 장학금을 타내기 좋습니다. 예전에는 생활비가 좀 적게 들었는데 이제 그건 환율 문제로 물 건너 간 것 같습니다. 단 최소생활비 기준으로 하면 여전히 싼 점은 있습니다. 대형매장의 물가는 만만찮지만 시장 물가는 꽤나 싸고 방도 구린 것 구한다치면 쌉니다. 작정하고 음식 다 해 먹는다고 생각하면 상상을 초월하게 싸게 먹고 살 수 있습니다. 단 한국 생활에 길들여진 분이 어지간한 생활력 없이 이렇게 하기 쉬운 것도 아니라는...

2. 한국에서 얻을 수 없는 경쟁력 : 그래도 몇몇 분야에서는 분명 이점이 있습니다. 인문학 같은 경우는 문사철을 비롯한 중국에서만 얻을 수 있는 이점이 분명한 편이죠. 이른바 대가라 불리는 양반들도 꽤 되고 현지 텍스트를 손쉽게 구해 본다든지 등. 뭐 이것도 권력을 얻는다는 측면에서 굳이 따지면 미국 가는 게 여러모로 낫다는 이야기들이 꽤 됩니다만 여하튼. 참고로 이공계가 어찌 돌아가는지는 전혀 모르겠습니다 -_- 개인적으로는 그냥 중국어만 배워서 옵션으로 추가하는 쪽이 낫지 않을까 합니다, 어차피 기업 컨택은 영어로 할테니.

어쨌든 대충 주워들은대로 떠들었지만 이건 앞에서 제가 말한 한계로 좋은 정보라 하기는 힘드니 불쌍한 익명 블로거를 위해 여기 오는 분들이 좋은 정보나 의견 좀 주셨으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타쿠마 사카자키 선생의 조언을 첨부합니다... 아, 개병맛... -_-
  1. 대야새
    이런 포스팅을 볼때 마다 승환님이 교수님이 된다면..
    우리나라를 과연... 이런 생각이 듬.. ㅋㅋㅋ
    타쿠마 사카자키 검색해 보니 용호의 권 아부지군요 ㅋㅋㅋ
    • 2009.01.19 20:57 신고 [Edit/Del]
      저보다는 충용무쌍님께서 그 길을 걷는다면 더욱 두려운 결과가 나올 듯 합니다. 아무래도 대형께서 오락실을 다니던 시기는 타쿠마라는 이름보다는 Mr.Karate로 유명했을 듯.
  2. 흠...
    서울대 수준의 학생들이 맨 앞자리에서 발톱깍고 게임한다구요..
    서울대 수준이 아니라 하버드 학장님이라도 그런식으로 몇년 보내면 바보되기 딱 좋겠군요...
  3. 민트
    산동대 수준이 그렇단 말입니까..ㅎㄷㄷ; 역시 중국은 미스테리한 나라에요.
  4. 새해도 밝았는데 우리 술이나 한번???
  5. 동북대학 어학연수1년에 석사꽁짜과정을 앞두고 있는데, 이래저래 많은 고민을 하다가 여기까지 흘러들어왔습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ㅠㅜ
    하지만 여전히 고민은 진행중이네요... (한국에서 백조생활을 하면서 취직을 준비해야 할지, 중국으로 가야할지..)
    퍼가려고 하는데 혹 허락치 않으신다면 바로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