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Posted at 2008. 12. 28. 12:21 | Posted in 야동후후식 영화부
성추행범의 누명을 쓴다는 소재는 좋은데 이후는 별로다. 사건이 해결될듯 말듯하는 긴장감이 느껴질 필요가 있는데 끙끙대기만 하다가 어찌 풀려나가는 게 좀 짜증, 또 주인공이 석방이라는 유인과 짓지도 않은 죄를 인정했다는 손해 속에서 갈등하는 것도 담아내야 할텐데 이런 거 전혀 없음. 아무래도 드라마가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했다. 영화로 넣기에는 그 시간적 제약이 크니까. 그나마 140분이라는 엄청난 러닝타임으로 이를 커버하려 노력한 것 같은데 아무래도 한계. 덤으로 너무 작위적이라 보다가 접어버렸다. 그래도 장점을 꼽자면 카세 료의 찌질한 연기가 극강이라는 점인데 이 블로그 주인장의 실제 삶을 보고 싶다면 강추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씨발. 집에가서 야동봐야 하는데... 라고 말하는 듯한 저 눈빛에서 나는 무한한 동질감을 느꼈다.

사실 이걸 보면서 생각난 것은 내가 이런 일에 휘말리면 도저히 빠져 나올 수가 없다는 것. 주인공 집을 수색해 AV가 좀 나왔다고 경찰이 이걸 연관짓는데 내 하드디스크 뒤지면 삼족을 멸할 듯... 야동은 보고 나면 깨끗이 지워야 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영화인지도 모르겠다. 문제는 본인이 현재 인터넷을 끊은 상태라 이것마저 지우면 그나마 누리고 있는 최소한의 문화생활마저 영위할 수 없게 된다는 것. 혹시 마음 좋은 독지가가 있다면 USB 2GB를 동대문구를 대표하는 슬럼가 이문동으로 보내 주셨으면 한다. 학교에서 다운 받아 집에 들고가게...

ps. 일본판 제목은 '그래도 나는 하지 않았어'인데 한국판 제목은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은/는', '이/가'의 차이는 '이/가'쪽이 비교의 뉘앙스가 들어간다는 점이다. '내가 하지 않았어'는 '다른 사람이 했어'라는 뉘앙스를 준다면 '나는 하지 않았어'는 순수하게 자신의 행동을 부정함으로 좀 더 억울함의 뉘앙스를 준다고 할까? 이런 점에서 훌륭한 의역은 아니란 게 조선어를 사랑하는 수령님 생각. 근데 친구 한 놈은 '내가 하지 않았어'가 더 억울해 보인다고 하는 걸 보니 역시 조선어는 참 어려운 듯. (정확히는 신경 안 쓰는 게 맘 편한 듯)

'야동후후식 영화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전한 사육 - 우편배달부의 사랑  (20) 2009.05.14
똥파리  (17) 2009.04.26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8) 2008.12.28
누가 그녀와 잤을까?  (25) 2008.08.04
NHK에 어서오세요  (4) 2007.09.03
디 워 - 세계 영화사에 혁명을 일으킬  (18) 2007.08.17
  1. 앗싸 일빠 2연속!!! 8기가로 보내 드릴까요?
  2. 민트
    저 사람의 눈빛에는 진심이 담겨있군요. +.+ 아...연말을 맞이해 영화 보고 싶다;
  3. 비밀댓글입니다
  4. 저련
    승환님의 경험인 듯 하군요. 길거리 폭딸?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중국 현지화 성공중국 현지화 성공

Posted at 2008. 6. 30. 20:57 | Posted in 수령님 국가망신기
1. 발단

제가 심심하면 머리를 빡빡 미는 버릇이 있습니다. 이번 중국에서도 심심해서 한 번 밀었죠.

덤으로 여행을 다니며 수염을 냅두고 제가 옷도 좀 대충대충 입습니다.

그러다보니 모습이 영락없는 중국인이 되었습니다.

2. 전개

여행 중 기차에서 한국 책을 읽고 있는데 중국인이 말을 걸었습니다.

중국인 : 한국어 공부하냐?

리승환 : ......

중국인 : 이렇게 두꺼운 책을 읽다니, 공부를 정말 많이 했나 보네.

리승환 : ......

중국인 : 학생이냐?

리승환 : 그렇다.

중국인 : 어느 학교 다니냐?

리승환 : (한국)외대 다닌다.

중국인 : 오, (북경)외대생은 과연 외국어를 잘 하는구나.

리승환 : ......

3. 위기

오해 받는 것도, 해명하는 것도 귀찮아서 그냥 중국어 교과서를 보았습니다.

중국인 : 이 책은 무슨 책이냐?

리승환 : 외국인이 중국어 공부하는 책이다.

중국인 : 아, 중국어 교사로군!

리승환 : ......

중국인 : 설명하기 어렵지 않냐?

리승환 : 내가 이해하기도 어렵다.

중국인 : ......

4. 절정

한국으로 돌아와 후배를 만났습니다.

후배 : 형, 어쩌다 이렇게 되었어요?

승환 : 내가 뭘.

후배 : 중국어 공부하러 가더니 왜 중국인이 되어서 돌아온 겁니까?

승환 : .......

5. 결말

그나마 그 후배 말고는 아무도 저를 알아보지 못 했습니다...

결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낼부터 이거 입고 다닐랍니다...

'수령님 국가망신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륙의 시위  (18) 2009.06.26
김용소설 각종절기 영문판  (33) 2009.06.14
중국 현지화 성공  (40) 2008.06.30
한국 부동산과 주식  (18) 2008.06.14
제남에서의 생활  (31) 2008.06.11
소외  (8) 2008.05.2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리승환동지는 꼭 한번 off상으로 만나보고 싶은 인물입니다 :)
    제가 한국을 가던지, 동지가 뉴욕을 오던지, 한번 모임을 주선해봅시다.
  3. 혹시
    실례가 되는 질문일지 모르겠지만...
    빨갱이신가요?
  4. 행인
    이제 다시 한국 현지화를 시작해야겠군요... 근데 왠지 중국인스런 분위기가 어울릴꺼 같다는 느낌이 번뜩!!!
  5. 민트
    존안을 빨리 뵙고 싶군요.
  6. 인증샷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오! ^^;
  7. 나도 어제 너 못알아봤다는....ㅎㅎ
    그나저나 중국어는 많이 늘어서 온게냐?
  8. 해색
    저거 짭 많던데, 아이러브런던 아이러브파리....
    아이러브 푸산이나 롯데 나오면 살 사람 많을 것 같은데 누가 벌써 만들었겠지?
  9. 4개월만에 이정도 현지화라면, 일년 이후에는 네이티브라는 소리를 들으실 것 같습니다 ^^
  10. 와.. 이제 글로벌 유머의 세계를 펼쳐 보여주고 계시네염~ 너무 멋지십니다. before&after 사진 올려주심 좋겠습니다.. ^^
  11. 덧말제이
    중국어 잘 한다는 자랑이신 겁니까? ^^
    선배가 중국에서 머리 깎았다가 모두의 웃음거리가 되었던 게 생각납니다. ㅋ~
  12. 김선생
    아..승환씨 들어가셨군요.ㅎㅎ
    아무쪼록 명랑한 유학생활이셨기를 바래요.
    그리고 아이러브 차이나 셔츠는 할로윈때 입으시기를 바랍니다. ㅎㅎ
  13. 원조 중국인으로서 경의를 표하오. 나도 제발 외국인으로 봐줬으면 좋겠는데, 리승환군은 발음도 좋더구려. 난 입을 열면 뽀록나는데 말이지...
  14. 아 한참 웃었네요 ㅎㅎ
  15. 반짝반짝
    재밋어요!ㅋ
  16. 정말 오랜만에 폭소를 터뜨렸습니다^^ 생명연장의 기쁨에 대한 보답을 해드려야겠는데...ㅋ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