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리

클라이언트와의 메신저 대화 오프라인에서 숙인 허리, 온라인에서 안 숙이랴... 더보기
면접의 이유 어제 졸업식이 있었는데 끝나고 알게 된 사실이 제가 올해 유일하게 면접 없이 졸업준비위원회에 들어 온 케이스라 하더군요. 저는 제 친구가 두목이라 프리패스했습니다만 여하튼 무슨 질문을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랜덤으로 던진다고는 하나 대충 다음과 같은 질문이었습니다. - 허리는 견실한가? - 술은 잘 먹는가? - 술 먹다가 옆 사람이 꼬장 부리면 어떻게 하겠는가? - 스타크래프트 팀플 중 같은 편이 공격 당하면 도와주겠는가, 적군 빈 집을 공격하겠는가? - 여자친구는 있는가? 대체 면접이 필요하기는 하냐고 물었습니다. 필요 없다고 하더군요. 왜냐하면 항상 경쟁률이 1:1이기 때문입니다. 유일하게 한 번 2:1이 있었는데 한 사람이 술이 덜 깬 상태로 슬리퍼에 반바지를 끌고 와 사실상 1:1이었다고 합니다. .. 더보기
미스코리아가 되는 법 한 마디로 이건 코리안이 아님... 벌써 평균 신장부터 10cm를 상회해 버리니 말이 쉬워 미스 코리아지, 정상 남자들이라면 무서워서 말도 못 걸 여자들일수도 있음. 예전에 데니스 강이 슈퍼 코리안이라고 떠들던데 이 뇬들이야말로 이 나라의 진정한 슈퍼 코리안이 아닐까 한다. 그건 그렇고 어쩜 저렇게들 비슷한 몸이 비슷한 인간들만 꼽았냐, 엉덩이는 허리랑 같아서 그냥 안 쓰고 말았다 -_- 여하튼 이번에 나리양께서 미스코리아 진을 덥썩 잡수신 것은 그나마 얼굴에서나마 스트레스를 받고 살지 말라는 높은 분들의 고마운 뜻이 아닐까 한다. ps. 일요일 2시 재방한다는데 이거 어찌 동영상 파일로 바꿀 수 없는지...? 자료화면이 필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