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가지 질문 : 릴레이 바톤3가지 질문 : 릴레이 바톤

Posted at 2009. 3. 17. 00:45 | Posted in 수령님 사상전집
필로스님께 근 한 달 전에 -_- 건네받은 바톤을 이제서야 씁니다. 문제는 긴 부분을 적절히 자릅니다.


1. 전공 이외에 요즘 혹은 꼭 한번 해보고 싶은 일은 무엇 인가요?
우선 본인은 전공에 추호의 정도 없어서 전혀 제약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_- 중국어과에서 얻을 수 있었던 것은 비교적 타 전공에 비해 많은 좌빨들을 만날 수 있었다는 점과 어쨌든 춘리의 스테이지를 보고 중국인은 자전거를 많이 탄다는 이상의 중국 관련 지식을 얻은 정도다.

요즘 꼭 한 번 해 보고 싶은 일이라면 더 많은 지식과 정보를 생산하고 교류할 수 있는 장을 하나 만들어 보는 것이다. 어제 오늘 생각은 아닌지라 아마 평생의 화두로 짊어질 듯 하다.


2. 전 세계 어디든지 딱 한 곳을 골라 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고 그 곳을 가면 나머지 곳들은 죽을 때까지 못 간다는 조건이 주어 졌을 때 당신이 선택하는 곳은?
다 제쳐놓고 뭔 질문이 이렇게 잔인한지 모르겠다(...) 김태희 집에 가고 싶은데 그거야 걔가 이사가면 걍 끝이고...

정착이냐, 여행이냐에 따라 매우 애매한 질문이다. 정착이라면 인도, 혹은 중국이다. 그 곳이 헐벗은 인민이 가장 많기 때문. 덕택에 기회도 많고 보람찬 일도 많고. 여행이라면 어디를 가도 별 상관이 없다. 장소보다는 인간이 주는 영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지라 선승들이 넘치는 곳이 있다면 거기 가서 덜 된 인격이나 좀 수행하다가 오고 싶다.


3. 능력의 사용에 아무런 제약이나 무리, 혹은 사회적 여파 등등의 가늠 없이 자유자제로 사용할 수 있는 초능력이 딱! 하나 주어진다면 어떤 능력을 가지고 싶나요?
링크를 참고하기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이런 근심걱정 없이 살고 싶다...

'수령님 사상전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견이 아니라는 편견타파  (22) 2009.07.19
진짜 소원을 말해봐 트랙백 릴레이  (17) 2009.07.08
3가지 질문 : 릴레이 바톤  (31) 2009.03.17
교수와 선생, 그리고 不恐不從  (39) 2008.12.18
논쟁의 5단계  (19) 2008.03.27
블로그와 나  (20) 2008.03.13
  1. 어, 1빠네. 이런짓 찌질해 보이는거 아는데 그래도 기념으로 -_-
  2. CD를 살때 주변을 확인해야겠군요..특히 저처럼 별로 쓸일이 없는사람은요. 혹시나 하는맘에. 쩝 2빠
  3. 일단3빠찍구요
    모텔에서 나오다 여동생한테 걸려서 젠장
    마음졸이며 한달동안 해달라는거 다해준 기억이...
  4. CD는 잘모르는동네의 CVS에서 구입을 -_-;
  5. ㅋㅋ 재밌게 봤습니다.
    마지막 짤방 만화 제목이 뭔가요?
  6. 짤방만화 뒤집어집니다. 저 만화를 보고 동네 아줌마가 지나갈 때 CD를 사는 고딩들이 늘어났을 것 같습니다.
  7. ㅋㅋ CD는 초박형으로!! 아~ 아줌마..는 위대하다?!?!?
  8. 짤방 참 대단하네요~ 무슨 야설에서나 나올법한 설정이...ㅋㅋㅋ
  9. 짤방 무섭셈.....ㅋㅋ;;; 그나저나 이 바톤은, 제가 한달전에 했던 바톤이군요!!! +_+
    역시 까먹지 않고 쓰시는 센스!
  10. 한번 사볼까요...
  11. 저 단편만화는 대체;;;
  12. 김선생
    이런만화 자꾸 어디서 주워오시는지? ㅎㅎ
  13. 수령님의 블로그에 트랙백을 걸 수 있는 기회가 오다니 감개무량입니다.
    3번 능력은 정말 있으면 좋겠다능..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대학교 발표의 법칙대학교 발표의 법칙

Posted at 2007. 10. 17. 00:00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1. 절대로 교수가 전공한 분야를 까지 마라.

2. 죽어도 까고 싶은 경우는 약점인지 강점인지 애매하게 말하라.

3. 2를 택할 경우에도 앞으로 큰 잠재력과 함의가 있음을 강조하라.

결론 : 교수는 학생들의 성장을 위해 자기 생각이 옳았음을 주장하기 위해 발표를 시킨다.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업정신  (15) 2007.11.15
반전영화, 정치인에게 배워라  (30) 2007.11.08
대학교 발표의 법칙  (16) 2007.10.17
한 아프리카 소년의 소원  (20) 2007.09.05
한국인들의 세계관  (40) 2007.08.21
수능에 맞서는 정치인들의 자세  (10) 2007.08.16
  1. 위에 나열하신 초식들은 어쩔수없이 평생 써먹어야할 기본기입니다. ㅠㅠ (<-- , --> + A 라고 할수있지요.)
  2. ㅎㅎ 세상 누구나 (아프리카든 미국이든 북유럽이든) 비난 좋아하는 사람 없고 칭찬 싫어하는 사람 없죠. 설마 승환님, 잠자는 사자(교수)의 코털을 건드린 건 아니겠지요?
    • 2007.10.17 23:47 [Edit/Del]
      자기를 까는 것도 아니고 전공분야를 까는 건데도 여기에 교수들이 민감하더라고요, 밥줄이라 그런가...

      사실 펄님이 이야기하신 부분의 일이 일어났는데 그건 다음에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_-;
  3. 그러게요, 발표 후에 깨달으신 게 아니길 바랍니다. -_-;
  4. 발표만 그렇겠습니까, 시험도 그렇고 다 그렇죠.
  5. 사랑과 정의의 블로그에서 명패 설명이 바꼈습니다. 갑자기 성공은.... 성공하셔야죠.

    욕먹더라도 돈받고 먹는 회사가 제일입니다. 돈받고 배우기도 하구요.빨리 회사에 들어가세요. ^^;;;;;
    • 2007.10.17 23:48 [Edit/Del]
      회사, 혹은 조직이라고 해도 제가 나아갈 방향과 가치가 부합하는 곳으로 가고 싶어서 나름 생각 중입니다. 그래도 뭔가 action이 따르지 않으니 답답한 점도 있네요. 언제 좋은 말씀 좀 부탁드립니다. ㅎㅎ
  6. 설마 승렬업하 한테
    • 2007.10.17 23:49 [Edit/Del]
      오교수님은 꽤 합리적인 분이라 상당히 이야기가 smooth하게 진행된다. 물론 안 건드릴 부분은 안 건드리겠지만 말이지 (결국 비굴이군...)
  7. ㅎㅎ 역시 승환님이네여...요거는 대학만이 아니라 사회에서도 통하는 법칙같습니다
  8. 역시나 한결같이 빼꼼한 문체가 매력이에요... 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옛 친구옛 친구

Posted at 2007. 2. 20. 05:37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오랫만에 고향에 내려와 고등학교시절 친구들을 만났다.


Part1 - 거리

권군 : 야, 그 동안 뭐하고 살았노?

리군 : 중국 갔다 왔지.

권군 : 중국? 니 전공이 뭐길래 중국을 가노?

리군 : 중국어과... 그것도 몰랐나?

권군 : 아... 이번에 내 동생도 중국 갔는데...

리군 : 동생도 있었냐?

권군 : 어, 아직도 몰랐나...

조사결과 모인 친구들은 그 누구도 서로의 전공에 대해 알지 못했다.




Part2 - 게임방

마군 : 야, 이거 다섯명이서 편이 안 맞아서 어떻게 스타하노?

김군 : 적당히 2:3으로 나누자.

리군 : 그럴 바에야 그냥 프리 포 올로 가자.

김군 : 뭐시기?

리군 : 편 없이 1:1:1:1:1

마군 : 오, 그거 재밌겠다. 하자.

리군 : 맵핵 쓰기 없기다.

모두 : 오케이.

확인결과 다섯명 모두 맵핵을 쓰고 있었다.





Part3 - 술집

리군 : 올해 다들 몇 학년이냐?

윤군 : 4학년

마군 : 4학년

홍군 : 4학년

김군 : 대학원 2학년

리군 : 그럼 내년에 다들 돈 벌어서 만나니까 좀 좋은 데서 보겠네.

모두 : ........................................

술자리가 끝날 때까지 아무도 긍정적인 답을 하지 못했다.





Part4 - 노래방

리군 : 야, 힘들다. 이제 한 시간 넘었으니까 그냥 들어가자.

마군 : 그래, 늙어서 노래도 못 부르겠다.

홍군 : 어, 이거 봐. 배경 바꾸는 기능 있네.

리군 : 음...?

홍군 : 와, 성인배경도 가능하네.

모두 : !!!!!!!!!!!!!!!!!!!!!!!!!!!!!!!!!!!!!

우리는 술에 취하지 않았음에도 한 시간동안 광란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록 늙을수록 추해지지만 그래도 희망은 잃지 말자고 다짐하는 우리였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회 리승환배 블로그 대상  (56) 2007.03.31
초딩의 힘  (16) 2007.02.21
옛 친구  (6) 2007.02.20
양극화를 잊게 해 줄 희소식  (20) 2007.02.07
이미지 게임  (7) 2006.09.08
숨겨진 전제  (10) 2006.09.03
  1. 다 읽고 나서 아래 Tag를 보니 더 재미있(안습?)군요~
  2. 친구의 definition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듣고 싶어집니다. 갑자기.. ^^;
  3. 창훈
    여튼, 다녀온 모양이야!
    나 역시 '다녀왔습니다'하고 말하고 싶은 때가 되버렸지만,,
    마음이 급해.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